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예술이 된 쓰레기 소각장

부천 아트벙커B39

도시 유지에 반드시 필요하지만 사람들이 반기지 않는 혐오시설들이 있다. 그것이 쓰레기 소각장이라면 단순히 보기 싫다고 눈살을 찌푸리는 단계를 넘어선다. 쓰레기를 소각하면서 발생하는 각종 유해물질들로 사람이 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들기 때문이다. 부천 아트벙커B39의 전신은 이러한 쓰레기 소각장이었다. 소각장이 위치한 삼정동은 부천의 외곽지역이었지만 도시가 확장되면서 아파트 단지가 들어섰고 다이옥신 파동이 불면서 2010년 문을 닫게 된다.

편집부사진부천아트벙커B39

문화시설과 쓰레기 소각장의 공존

sub2_img1.jpg
sub2_img2.jpg
이후 폐쇄한 쓰레기 소각장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정부의 논의가 시작되었다. 폐소각 시설 재생은 세계적으로도 사례가 없었기 때문에 쉽게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시간만 보내다 부천시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문화예술 공간’으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부천 지역에서 발생한 모든 쓰레기를 수거하고 처리하던 곳이었던 만큼 공간의 크기는 매우 압도적이다. 소각장 벙커 높이가 39m 정도이니 어느 정도일지 가늠이 될 것이다. 눈여겨볼 것은 이 벙커이다. 아트벙커B39의 39가 바로 소각장 벙커의 높이이자 이곳을 지나는 39번 국도를 뜻한다. ‘B’는 물론 부천의 약자이다. 도시의 쓰레기가 모이던 웅장한 벙커는 역사와 장소를 경험하게 하며, 쓰레기 소각장에서 창의적인 문화공간으로 변화하는 도시의 미래를 바라보는 상징적인 곳이다.

벙커를 제외한 나머지 공간은 원형 그대로 유지한 채 기능만을 바꾸었다. 주 전시장인 MMH(멀티미디어홀)는 쓰레기를 수거한 트럭이 들어오는 반입실이었다. 현재는 여러 예술 거장의 작품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건물 2층에는 스튜디오, 세미나실, 강의실 등 공간대여와 시민 교양수업 등을 운영한다.

문화시설과 쓰레기 소각장의 공존, 매우 기묘하지만 삶에 지친 주민들에게 문화적인 비상구로써 발휘하는 힘은 매우 크다.

e-book

발행인이명호

발행처한국예탁결제원 부산광역시 남구 문현금융로 40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기획·디자인·제작승일미디어그룹

Copyright © KSDia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