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껍데기는 가라

제로웨이스트숍,
알맹상점

세계에서 두 번째로 1인당 연간 포장용 플라스틱을 많이 쓰는 나라가 우리나라이다. 아무리 친환경 제품을 만든다 해도 플라스틱 자체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 오명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플라스틱이 아닌 포장용기를 개발할 기업의 책임과 함께 플라스틱을 거절하는 소비자의 의무만이 해결할 수 있는 이 문제를 몸소 실천하는 상점이 생겼다. 샴푸, 로션, 주방세제 등 모든 상품을 포장재 없이 진짜 알맹이만 파는 리필스테이션 알맹상점. 이곳에서 맘껏 플렉스한 쇼핑을 한다 해도 지구한테 미안할 일은 없을 듯하다.

편집부사진알맹상점

sub3_img1.pngsub3_img2.jpg

알맹이 자체가
좋은 디자인

알맹상점의 시작은 이주은 씨를 비롯한 일반 시민 세 명이 시작한 모임이었다. 이들은 2년 전부터 망원시장 상인들을 설득해 플라스틱 비닐 대신 장바구니 사용 운동을 펼치다 올해 6월 망원역 주변에 가게를 냈다.
가게를 채운 상품들은 개별 포장을 최소한으로 줄인 제품들이다. 여기에 공동대표 중 한 명이 화장품 조제관리사 자격증을 취득한 후 식약처에 가게를 등록하고 샴푸, 린스, 화장품을 만들어 용기 없이 내용물만 판매하고 있다. 고객은 빈 용기를 가져와 이 제품들을 필요한 만큼 구매하고 무게를 달아 금액을 지불한다.
상점의 다른 제품들 역시 제로웨이스트라는 지향점과 맞닿아 있다. 쓰레기를 줄일 수 있도록 다회용 면봉·스텐 혀클리너 등의 다회용품, 자연에서 유래한 제품, 업사이클 제품, 유기 인증을 받은 제품 등 생활의 다양한 부분에서 소비자가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제품을 구성한다. 이중 눈여겨봐야 할 제품은 커피찌꺼기를 활용해 만든 커피화분. 재활용이 어려운 커피찌꺼기를 알맹상점이 직접 모아 이렇게 화분과 연필로 재탄생시키고 있다.
그들은 알맹이 자체가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왜 굳이 한 번 더 포장지를 둘러야만 좋다고 하는지 그 편견을 깨는 것이 알맹상점의 출발 이유이다. 그들의 용기 있는 시작은 어느덧 상점 내부가 좁게 느껴질 만큼 많은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개인의 목소리는 작지만 이렇게 여럿이 공감하며 움직이면 우리의 소비문화도 분명 달라질 것이다.
sub3_img3.png
sub3_img4.jpg
커뮤니티 자원순환센터 등 일상에서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워크숍을 운영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에서 확인하세요.
e-book

발행인이명호

발행처한국예탁결제원 부산광역시 남구 문현금융로 40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기획·디자인·제작승일미디어그룹

Copyright © KSDian. ALL RIGHTS RESERVED.